본문 바로가기

  • 1번째 이미지
  • 2번째 이미지
  • 3번째 이미지
  • 4번째 이미지

부산마리아

구윤희과장

진료예약하기
난임 환자분들이 가장 힘들어
하는 것 중 하나가
시술에 실패 했을 때의 절망감
긴 수술 동안에 느끼는 고통 입니다
사실, 저도 난임 환자였고 어렵게 아기를 낳았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환자분들의 그런 고통을 충분히 이해하고 이야기를 나누며 진료를 보고 있습니다.

약력

  • 부산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전공의 과정 이수
  • 산부인과 전문의 자격 취득
  •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전임의
  •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산부인과 조교수
  • 의학박사 전문의
  • 현 부산마리아 과장

진료시간

진료안내정보표
구분 오전 오후
월요일 08:00 ~ 12:00 14:00 ~ 17:00 / 연장 18:00~19:00
화요일 08:00 ~ 12:00 오후 휴진
수요일 08:00 ~ 12:00 14:00 ~ 17:00
목요일 08:00 ~ 12:00 14:00 ~ 17:00
금요일 08:00 ~ 12:00 14:00 ~ 17:00
토요일 08:00 ~ 13:00 진료없음

INTERVIEW

자기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부산마리아 구윤희입니다.
난임 전문의가 되신 특별한 계기가 있으신가요?
사실 대학병원에서 수련을 받다 보면 난임 환자분을 보는 경우는 거의 없고, 산과에서는 고위험산모들을 주로 보고 있고요.
부인과에서는 부인암 환자들을 보고 있습니다.

의사라고 하면은 대부분 아픈 병을 치료하는 데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환자분들에게 희망을 준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제가 레지던트 3년 차 때 처음으로 불임파트에 파견을 가게 되었어요.
그 때 환자분들을 보게 되었는데 그 분들은 신체적으로는 건강하고 사랑하는데에도 문제가 없습니다. 하지만, 아이를 가지지 못하는 데 있어서 아주 큰 고통을 가지고 계셨고 그 분들에게 희망을 줌으로써 보람을 느낄 수 있다는 것에 아주 큰 매력을 느껴서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평소 의료 철학이나 소신이 궁금합니다.
사실 난임 환자분들이 가장 힘들어 하는 것 중 하나가 시술에 실패 했을 때의 절망감과 긴 시술 동안에 느끼는 고통입니다.
사실, 저도 난임 환자였고 긴 시술을 거쳐 어렵게 아기를 낳았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환자분들의 그런 고통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가장 힘든 것이 실패 했을 때의 절망감인데 그런 부분도 충분히 위로를 할 수 있어야 하고요. 긴 시술 기간 동안 환자분들이 힘들어 하시는 것은 여러 번의 주사를 맞는 것과 난자 채취 할 때의 고통인데요. 어떻게 하면 그 고통을 줄여드릴 수 있을까 환자의 입장에서 생각도 많이 하고 환자분들과 충분한 이야기를 해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진료를 보시면서 가장 보람을 느끼는 순간은 언제인가요?
대부분 난임 전문의들이 느끼는 보람이 비슷하겠죠. 환자분들이 어렵게 임신했을 때 저희한테 고마움을 굳이 표현하지 않으시더라도 저희는 가장 보람을 느끼는 순간인 것 같습니다.
기억나는 환자분이 있으시다면 말씀해주세요.
보통 굉장히 힘들게 임신을 하신 분들이 기억에 남기도 하지만 저 같은 경우는 제가 처음 시험관 시술을 해드린 환자분이 계신데 그 분은 제 오랜 동료이자 같이 일해 온 간호사였어요.
제가 대학병원에서 펠로우로서 수련을 받고 막 불임 전문의로서 그 과정을 익혀나가고 있었을 때였는데 오랜 기간 불임으로 힘들어 했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전문의 교수님들을 놔두고 저를 선택해서 저에게 그 고민을 털어놓고 도와달라고 했을 때, 저도 용기를 내어 최선을 다해서 도와드렸고, 또 성공적인 시술을 통해서 건강한 아기를 낳았습니다.

제가 처음인데도 불구하고 저를 믿고 따라와주고 저에게도 용기를 줘서 지금까지 제가 난임 전문의로서 일을 하고 있는데 큰 힘이 되었고 그 환자분께 항상 고맙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난임 환자분들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가 있으시다면?
대부분 난임 환자분들이 많이 듣는 이야기이기도 할 것 같은데요 본인을 담당하고 있는 의사를 믿고 따라와주고, 힘든 일이나 고민이 있으면 주저 하시지 말고 털어 놓고 함께 노력해서 목표를 향해 나아갈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