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리아광장언론속의마리아

언론속의마리아

[스마트 의료현장] 자체 생산한 18가지 '맞춤 배양액' 난임 정복 ‘한 걸음 더’

홍보사 : 중앙헬스미디어2020/06/24hit. 527
홍보자료 목록
안녕하세요. 마리아병원입니다.
2020년 6월 22일(월) 중앙헬스미디어에
기자가 직접 체험하는 '스마트 의료 현장' 코너에
마리아병원 Maria Laboratory 소개 되었습니다.

자체 생산한 18가지 '맞춤 배양액' 난임 정복 ‘한 걸음 더’
-마리아병원 연구지원본부를 가다


시험관 아기 시술은 난임 환자의 마지막 희망이다.
난자를 채취해 몸 밖 시험관에서 정자와 결합한 뒤,
만들어진 배아를 다시 자궁에 이식시켜 임신을 완료하는
현재까지 가장 진보한 난임 치료법이다.

단, 시험관 아기 시술은 넘어야 할 장애물이 많다.
정자·난자 선별과 채취, 수정, 분화, 착상 등의 과정이 하나라도
어긋나면 임신 성공률이 뚝 떨어진다.


모든 과정이 몸 밖에서 이뤄지는 만큼 정자와 난자, 배아를 담는
배양액은 ‘난임 해결의 토양’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배양액을 얼마나 생식세포 친화적으로 만드는지가

정자·난자의 질과 배아 발달을 좌우할 수 있어서다.
매년 8000여명의 시험관 아기를 탄생시키는
마리아병원은 배양액의 중요성을 일찌감치 깨달았다.
수십 년의 연구개발(R&D)을 통해 지금은 정자·난자 채취부터 발달한 배아를
산모의 자궁에 이식하기까지 사용되는 배양액을 모두 자체 생산한다.
그 중심에 서울시 중랑구 마리아에스(상봉 마리아병원)에 위치한
마리아병원 연구지원본부(Maria Research Center·MRC)가 있다.
이곳에서 생산한 배양액은 전국 10개 분원에 보급돼 ‘생명을 잉태하는 물’로 쓰인다.


J9zNnKrsOrHT1xsG.jpg


[출처: 중앙일보 헬스미디어 박정렬 기자]
게시판 이전, 다음글 목록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중앙일보] 좋은 배아 선별 기술, 고령 난임 환자 임신의 문 연다

목록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