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리아광장언론속의마리아

언론속의마리아

[중앙일보] 자궁 난관 촬영술은 난임 원인 찾는 효과적 검사

홍보사 : 중앙일보2019/12/23hit. 330
홍보자료 목록

안녕하세요. 마리아병원입니다.
중앙일보 12월 23일(월) 건강한 가족 전문가 칼럼의
대구마리아 김미주 부장님 칼럼이 실렸습니다.

_SS_8827 copy.jpg

희망이 생명을 만든다⑧ 대구마리아의원 김미주 진료부장 

첫째를 출산하고 5년이 지나도록 
둘째 아기가 생기지 않아서 방문한 부부가 있었다. 
첫째를 출산하고 1년쯤 지난 후부터 피임은 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런데 어찌 된 일인지 임신을 시도해도 둘째는 쉽게 생기지 않았다. 
시행한 초음파검사 결과 양측 자궁 부속기에 
난관수종으로 의심되는 것이 관찰됐다. 
환자는 첫째 출산 후 골반염 및 난소 난관 농양으로 
입원한 병력이 있다고 했다. 
기본 검사로 자궁 난관 촬영술을 권했고, 
그 결과 양측 난관 폐쇄로 인한 난임으로 진단됐다.

[출처: 중앙일보 건강한 가족] 

게시판 이전, 다음글 목록
이전글 [중앙일보헬스미디어]난임의 불씨, 다낭성 난소증후군
다음글 TBS TV 민생연구소 “아이 하나만...” 난임 환자의 눈물...(주창우 선생님 출연)

목록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