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리아광장언론속의마리아

언론속의마리아

[중앙일보] “배아·자궁 상태 맞춰 착상 도와 난임 치료 성공률 높입니다”

홍보사 : 중앙일보2019/03/11hit. 862
홍보자료 목록

[건강한 가족] “배아·자궁 상태 맞춰 착상 도와 난임 치료 성공률 높입니다”

                
인터뷰 문경용 부산 마리아의원 원장
문경용 부산 마리아의원 원장은 자궁·배아의 상태를 개선하고 착상 시기를 조절하는 난임 치료로 착상 성공률을 높인다. 프리랜서 인성욱


문경용 부산 마리아의원 원장은 자궁·배아의 상태를 개선하고 착상 시기를 조절하는 난임 치료로 착상 성공률을 높인다. 프리랜서 인성욱


자궁은 생명의 씨앗이 싹을 틔우는 공간이다. 
그런데 씨앗(배아)이 좋아도 밭(자궁)이 황폐하면 
임신을 유지하기 어렵다.  
모체와 태아를 연결하는 착상이 불안정해서다. 
자궁 내막에 자리 잡은 배아는 폭발적으로 성장해 태아로 자란다. 
이후 출산 때까지 이곳에 머물면서 생명에 필요한 영양분을 공급받는다. 
착상은 임신에 이르는 최종 관문이다. 
만일 반복해 착상에 실패한다면 원인을 찾아내 치료해야 한다. 
부산 마리아의원 문경용 원장에게 체계적인 진단·검사로 착상 성공률을 
높이는 난임 치료법에 대해 들었다.  

[출처: 중앙일보]

게시판 이전, 다음글 목록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KTV 국민방송 '건강 더하기 행복'-구연희(서울), 이경희(대전) 선생님 출연

목록

Back to Top